점점 배가 불러오면서 밖으로 외출하는 것이 힘든 엄마..점점 더 자기의 의사를 분명히 들어내면서 가끔씩 느닷없는 고집을 부리는 정언이를 데리고 큰 사진기까지 든 힘든 아빠는 천안으로 나들이를 떠났다. 매주 주말..집에 널부러져서 밥 해 먹고 뒹굴거리니..온 가족이 살이 덕지 덕지 찌는 것 같고 해서 정언이 교육도 생각해서..서울에서 원거리 1시간 10분 내외, 근거리 1시간 내외를 감안해서 나들이를 떠나 보기로 했다. 지난번에 가본 곳이긴 하지만 다 본 건 아니니..조금씩 가보기로 했는데..검색을 하다보니 천안에 남한에서 가장 큰 좌불이 있는 절이 있다고 해서 가 보았다.. 가서 강의를 들어보니 동양 최대의 청동 상이었다. 조금 의외의 발견이라는 생각을 하긴 했는데..정언이 눈에도 신기한가 보다. 그럼 가족 봄 여행 사진들...쭈르르륵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차 출발지점..영등포 역으로 가는 길에..지하철에서 또 뻥튀기를 하나 얻어먹는 정언.먹을복 있음을 또 확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안으로 가는 기찻길 안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안의 각원사..본당으로 가는 입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상했던 것 보다 절이 굉장히 컸다. 주변에 산이 둘러싸고 있어서 공기도..풍경도 너무 좋았다. 4월 치고는 초여름 같았던 날씨만 제외한다면 아주 좋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에서 나오는 약수도 먹고..아빠는 더럽다고 입에 안 대고 엄마는 마시고 정언이는 입에 넣어주니 바로 뱉었다. 먼가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 절이나 사찰에서 만날 수 있는 아름다운 색채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의 고요를 깨우는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웅전에서 보살님들이 절 하시는 모습을 보고 따라서 절을 하는 정언이 모습..멀 알고 비는 것인지....모두들 건강했음...건강하게 정언이 동생이 태어나도록 잠시 빌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 가는 길 사이에 피어 있는 민들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5년 전에 재일교포가 당시 돈 25만엔을 시주해서 홍익대에서 디자인해서 완성했다는 청동상..동양 최대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동상을 바라보면서 그늘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동상 앞에서 포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천안의 대표적인 문화 공간 아라리오 조각공원에서..
날씨가 조금 쌀쌀해서 그렇지 좋은 날씨엔 한가하게 책 읽기에 너무 좋은 장소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몇몇 조각들과 함께 한 정언이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천안에서 대표 할 만한 곳이라고 해서 추천을 받은 아라리오 갤러리 그 앞에서 조각들도 보고 커피 빈에서 차도 마시고..경미씨의 전혀 준비 한안 가이드 안에서도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오래간만에 나들이에 정언이도 상당히 들 뜬 듯 한 모습....

- 아라리오 조각공원 내 커피 빈에서 정언이 모습 -

엄마 아빠랑 경미 이모는 커피..정언이는 우유...  지루 할 텐데도 혼자서 잘 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장이 유리로 되어 있어 신기한지 자꾸 쳐다 보는 정언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목 빠지겠네..정언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 안 가득 우유 한 모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가 주신 치즈 케익도...맛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천안엥서 만난 경미 이모랑 같이 간 춘천 닭갈비 & 춘천 막국수..
정언이가 막국수를 아주 맛나게 먹고 있어요...후루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천안으로 이사가 볼까? 나 집에서 놀면 자기가 좀 힘들어도 사람 좀 적고 한적한 곳에서 살고 싶으오..라는 말로 시작된 새로운 집 구하기 대작전...1탄 천안..내려가는 길이 천안 급행이라 거의 1시간 30분 전철에서 너무 힘이 들었고....올라올 때는 천안에서 서울가는 기차를 탔다. 기차는 양호했는데, 1시간 정도의 소요 시간에 좌석이 있으니..나쁘지 않다는 생각이 들긴 했따. 서울에서의 아주 많은 생활을 포기해야 하므로...이래 저래 생각이 길어진다. 둘째를 놓는다는 전재하에 당분간의 사회생활은 없다고 생각해도 아빠의 고생이 많이 커 질 것 같다. 멀리 가게 된다면....그 곳이 어디든.... 천안으로 내려 가는 길..정언이 모습

\"사용자
\"사용자

아빠가 그냥 카메라를 들이대서 찍었는데..잘 나왔다.... 눈이 반짝 반짝 하네 정언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