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간 날이 무창포가 바닷길이 열리는 날이라서 조금 추웠지만, 추억을 위해서 나갔지만..애들 감기 안 걸린게 다행..
발이 어찌나 시린지...역시 바닷길, 바닷바람은 무서워 그지?
다음에 한번 더 놀러와서 부츠 신고 가 볼까?

'재밌게 놀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110418] 서천 동백정  (0) 2011.04.18
[110418] 춘장대 해수욕장  (0) 2011.04.18
[110418] 바닷길이 열린 무창포  (0) 2011.04.18
[110416] 아파트 놀이터에서  (0) 2011.04.16
[110407] 집은 놀이터  (0) 2011.04.07
[100731] 정언이는 드러머?  (0) 2010.07.31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