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스한 봄볕에.나름 멋을 낸 정언이.
경진이 고모가 사 준 구두를 신고..한껏 아가씨 흉내내기에 빠져 있다. 꽤 아가씨 같아 !!

'정언이 크고 있어요 !!!' 카테고리의 다른 글

[160109] 처음 염색하는날  (0) 2016.01.13
[110601] 아빠의 작업실에서  (0) 2011.06.01
[110409] 정언이 등굣길  (0) 2011.04.09
[110205] 막걸리 따르기  (0) 2011.02.13
[110203] 할머니/할아버지 댁에서...  (0) 2011.02.13
[110130] 대구행 KTX  (0) 2011.01.30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