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언이 옷이 이젠 조금 짧아진다. 5살을 넘어서면서 넉넉한 사이즈로 6살을 넘기길 바랬는데..조금 아쉬움이 있는 길이를 보여주는 옷들이 좀 있어서 .... 일상복을 좀 샀다.
평상시 화려한 색상으로 아이들에게 자극을 줄거라 믿고 즐겨 구입하는 아가방 브렌드 '지미트'....하프클럽의 할인을 이용해서 오만원을 넘지 않게..라는 기조 아래 쇼핑을 했다. 5만원을 넘진 않았는데..옷이 몇 벌 되지 않는다......개당 3천원 5천원 이런게 좋은데...마음에 드는 브랜드는 비싸 비싸....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이한 디자인의 편한 고무바지 2종 S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름 끄트머리..올해는 조금 크고 내년엔 딱 맞을 나시티 2종 S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짧은 나시와 함께 Set로 입힐 반바지..역시 사이즈는 넉넉...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상언이에게 미안해서 함께 하나 사 준 티셔츠....역시 상언이에게도 조금 크지만..입어도 될 듯..전부 내년을 위한 옷들이다. 여름옷 재고 직전의 옷 들을 조금 더 사 두어야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