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이서 같이 목욕하고 있는 모습을 보니 더더욱 훌쩍 커 버린 느낌이 많이 든다. 이렇게 보니 더더욱 상언이의 성장세가 눈에 띄어 보인다. 그래도 상언이를 챙기는 정언이 모습이나 조금은 의젓해 진 부분들을 만날 때면 은근히 세월의 무게감에 두려움을 느낄 때도 있다. 이렇게 함께 즐거워 하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집에서 놀고 집에서 크는 아이들이 별탈없이 자란다는 것이 고맙고 또 기특하다는 게 무언지 알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