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페이스페인팅 펜을 사 두었더니 얼마나 열심히 얼굴에다 그림을 그리시는지..어때요? 장래 천재화가 등장인가요? 페이스 페인팅이 아니고 바디 페인팅인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여자아이들을 키우다보면 특히 많이 쓰인다고 생각되는 것이 신발값..
특히 정언이는 3살 조금 넘어가면서 이쁜것 싫은것이 분명했다. 상언이는 이제 2돌 되어가는데 하기 시작했고.. 그러다보니, 인터넷 사이트 시장, 마트 곳곳을 둘러보고 아이들 샌달이며 구두를 찾아봐도..아 이거야 정말 편학 이뻐.싸구려같지 않고..라는 요구에 딱 들어맞는 신발은 좀 처럼 찾기 힘들다. 올 여름 들어서 산 정언이 신발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뻐서 샀는데 제잘도 괜찮고 ..무엇보다도 가격이 18,000원 정도로 괜찮다고 생각했는데 앞볼도 굵고 한 정언이에게는 작았다. 이젠 정언이 발도 180이 되어야 편하게 신을 수 있게 되었다. 그새 언제 그렇게 큰거지?라는 생각을 하게 해 준 신발...그러나 작아서 배송환불하니 조카 혜림이에게 선물로 주기로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래 꽤 괜찮다고 생각한 아이 및 신발 메이커 May song 신발들..푸른색은 약간 굽이 있어서 위태 위태 한데 정언이가 너무 좋아한다.그렇지만 다음엔 아무리 낮아도 굽있는 신발은 안되겠다는 생각을 하게 해 준 신발... 예븐 치마에 별로 걸을 일이 없을 날에 애용한다.그리고 오른쪽의 투명 비닐 신발은 예쁘긴 한데 역시 조금 작아서 어딘가로 방출해야 할 위기다. 역시 혜림이에게로 가야 하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정한 여름용 해변 비치샌달..정언이랑 백화점 세일 기간에 금강 상품권이나 이용해서 아빠 샌달을 사러 가볼까 해서 갔다가 정언이에게 물려서 사준 신발... 형편만 좋다면 상언이 엄마껏도 비슷한 스타일로 셋트로 사서 신고 싶었지만..가격이 안습이다. 안 사줄려고 하다가 엄마 재계약 기념으로 쏴주었다. 42.000원... 방울은 떨어지면 AS를 해준다고 한다..가격이 저런디 당연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좋아라 하는 정언양 !!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주말에 어디를 나가지 않으면 가게 되는 한강.. 그 중에서도 광나루 쪽은 집에서 자전거로 10분도 걸리지 않을 만큼 꽤 인접해 있다. 자전거를 좀 탈 때면 자전거로 잠실까지 갔다 오지만..그날은 싸인미스로 엄마가 다녀오고..다른 식구들은 엄마를 기다렸다. 사실 엄마를 기다린건지..엄마 가방 속의 크리스피롤과 물을 기다린건지는 모르겠지만..즐거운 한 때. 햇볕이 강해져서 이젠 텐트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마구마구 하게 되는데..구입은 엄두를 못내겠고..어디 빌릴 수 있음 좋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친정집 근처의 대성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고 있는 아이들..완연한 여름을 만끽했다는 게 맞는 표현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아이들의 크는 모습은 인생읠 다시 생각하게 하는 원동력이자 인생이 개인에게 던지는 두려움의 또 다른 것이 아닐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0123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름엔 역시 쭈쭈바가 최고예요. 학교 근처 슈퍼에서 구입한 200원짜리 쭈쭈바..가격도 참 착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엄마랑 까페가기... 오늘은 엄마가 조금 바빠서 멋진 북까페나 풍경 좋은 곳은 못 가고 집근처 스타벅스에 갔어요. 인터넷이 된다는 이유가 가장 커서 엄마는 일하고 정언이는 독서노트를 쓰고 있네요. 인터넷은 되지만 커피값이 비싸서 정언이만 뭘 마셨는데...엄마 맛 보여주는 데도 어찌나 인색한지요..꼬내 욕심이 났었나 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Cafe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429] 엄마랑 까페에서 2  (0) 2010.04.29
[100423] 엄마랑 까페에서  (0) 2010.04.23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아빠랑 엄마가 결혼한지 6년쨰라네요...만난걸로 하면 10년이 다 되어 가신다고 해요.
그래서 집 근처 이자까야에서 정종 드시는데 우리 둘이 끼었어요.... 아 그런데 전 이 닭꼬치가 그렇게 맛있네요...

이런 정언이를 블로그를 보게 될 날도 멀지 않은 것 같다 빠르면 10년만 더 있으면 볼 수 있을 것도 같은데...오래간만에 천호역 뒤 젊은이들의 거리에서 나름 외진 술집에서 정종 한 잔 한다. 한선생님의 축하금도 받고..이건 아니지 싶은데 다음엔 멀 해드릴까 고민이 커진다. 진건 은주...6년 동안 수고했다고 서로를 스스로를 축하 & 위로 & 격려 해본다.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한선생님 집에서 타는 자전거..미셀이랑 정언이 상언이가 이젠 컷따고 애법 같이 노네요..
다음엔 가까운 연대에라도 나가 봐야 할거 같아요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일주일에 하루 유치원 떙떙이 치고 엄마랑 차 마시고 놀러다니자..이런 계획을 엄마는 세웠지만 막상 실천하기가 어찌나 어려운지..비싼 학원비 보다는 차값 내고 여유를 즐기고 숙녀수업 하자고 다짐하고 이번 봄 부터는 진짜 좀 해보기로 했다. 정언이는 처음먹어보는 블루베리 소다가 맛있다고 했고..엄마는 밀린 신문을 싸구려 커피 한잔과 나누는 것이 좋았어요.
올 봄 처음으로 간 까페나들이는 동네 근처의 Cafe Bari....정언이는 독서노트 쓰고 색칠공부 하고 까페 문화를 즐기는 모습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Cafe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429] 엄마랑 까페에서 2  (0) 2010.04.29
[100423] 엄마랑 까페에서  (0) 2010.04.23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비눗방울 놀이 삼매경..베란다에서도 하고 싶다고 몇번이나 말했는데 비눗방울을 사질 못했다.
작년 유아교육전에서는 수입이 있어서 한통 산걸 다 쓰고 나니 살 시간도 생각도 못했다. 그러다 올해 유아교육전 갔더니 국산 제품이 있어서 사고 덕분에 아이들이 즐겁게 논다. 장난감을 사는 것도 그것을 가지고 놀아주는 것 모두가 엄청난 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동생네 가족들이랑 던킨 갔다가 역시 근처 퍼스트 원 염가 박스에서 건진 정언이 바지랑 옷들.....
바지는 7,000원....셔츠는 5,000원 현금밖에 안되는 박스 뒤지기 바지 2개 니트 1개 해서 28,000원 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런건 리본 달게 되어 있는 부분이 좀 불편한데 조금 고쳐야 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의는 니트라 7,000원 바지도 특이하고 맞추다보니 한 벌이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이즈가 좀 큰거 밖에 없지만..후 내년 겨울엔 입을 수 있겠지. 이런 골덴바지 7,000원이라니..알흠다워요 !!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이거 먼가요? 페이스페인팅까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3월 들어서면 아빠 손을 잡고 문화센터로 발레를 배우로 갈 정언이...
막 택배아저씨로부터 건네받은 발레복 셋트를 입어보고 아주 흥분하네요.

소풍도 새로 시작되는 학교, 학기도 그리고 사랑까지도 시작하고나 버린 이후보다는 그 전이...소풍전날 밤, 새로산 가방과 새 교과서를 받고...그리고 좋아하는 사람이 막 생겼다는 걸 혼자 알았을 떄 그 때 더 설렌다는 걸 정언이의 모습에서도 다시 생각해 봅니다. 인생이 그런거겠지요... 어느새 무언가를 배운다는 것에 흥분할 줄 아는 딸 아이를 만나니 엄마 마음이 또 설렙니다.

정언아 즐기는 거야...발레....알았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어쩌다 찍힌 사진인데..마치 상황극이 하나 만들어지는 것 같다.

정언 : 장언아 언니한테 까불면 안돼? 언니가 피리로 응징 할테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언 : 정말 언니? 나 이렇게 맞는거야? 흑흑 많이 아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고로 절대 정언이는 피리로 상언이를 때리지 않았구요.. 상언이 지 혼자 머하다 우는 걸 꺼예요. ㅋㅋㅋㅋ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미니카를 타고 놀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날씨가 많이 풀린 어느 날, 정언이 아파트 놀이터에서 열심히 놀고 있어요...아빠랑 놀아서 더 좋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운문사 구경을 끝내고 나오는 길..운문사 입구에 있는 큰 나무에서 포즈를 잡아보는 정언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정언이와 아이들은 운문사 절보다는 운문사 절에 내린 눈이 더 좋은가 보다..눈이랑 놀고 있는 아이들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운문사에서 고모네, 할머니, 할아버지랑 함께 찍은 우리 가족사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청도 고모님 댁에 들른 길에 가 본 청도의 운문사...명성에 비해서는 그저 그런 절이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드는데..아이들은 절에 내린 눈 덕에 즐거운 시간을 보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TEN BY
matia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